• 24시간 정신건강상담
  • 1577-0199
  • 자살예방상담
  • 1393
layer

행복한 경북, 당신의 마음건강에서부터 시작됩니다.

우리 국민의 25.4%, 성인 4명 중 1명꼴로 평생 한 번 이상 우울증, 불안장애,
알코올 사용장애
등의 정신질환을 경험






그러나 이 중 한 번이라도 치료나 상담을 받는 경우는 단 22%.

즉, 정신건강의 문제로 인해 고통 받는 사람들 중 78%가 전혀 치료나 상담을 받지 않고 지내고 있다는 것입니다.
더욱 안타까운 것은 치료를 받지 않은 사람들의 81%가 자신에게 정신건강의 문제가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다는 것입니다.


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가벼운 감기만 걸려도 병원을 찾고, 밤늦은 시간 헬스클럽에서 땀 흘리는 사람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게 되었지만, 유독 정신건강의 문제에 대해서는 인식조차 못하는 사람들이 너무도 많습니다. 건강추구를 위해서는 우선 그 문제에 대한 인식부터 필요합니다.



정신질환으로 인해 치료를 받고 안받고는 본인의 선택이 될 수 있으나, 선택을 하는데 분명히 알아야 하는 것이 있습니다. 치료를 받는 경우가 받지 않는 경우보다 병의 경과나 예후가 좋다는 것입니다. 그것도 최대한 빨리 받는 것이 더 좋은 결과를 보일 수 있습니다.

경상북도정신건강복지센터 홈페이지에서는 경상북도 내에서 운영되고 있는 병·의원 정보 및 정신건강복지센터를 검색해 볼 수 있으니, 정신건강의 문제가 있다고 생각된다면 용기를 내어 찾아가 보는 것이 좋습니다.

Q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를 받으면 기록에 남는다?
A 2013년 4월, 정신건강의학과 상병코드인 F코드 이외 ‘정신건강의학과 상담’만 받는 사람들에 한하여 일반상담 청구 코드인 Z코드를 개발하여 정신건강의학과를 방문해 상담만 받는 경우, 청구기록이 남지 않도록 제도가 개선되었습니다.
Q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를 받으면 향후 취직, 사회생활 등에서 불이익을 받는다?
A 병원의 진료기록은 개인정보임으로 병원과 병원간, 병원과 국가기관간의 정보 교류가 발생할 수 없으며 가족이라 할지라도 진료기록을 보려면 본인의 동의가 있어야함으로 치료의 내용이 유출되어 취직, 사회생활에 불이익을 줄 수 없습니다.
Q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를 받으면 민간보험에 가입되지 않는다?
A 정신질환으로 치료받았다는 이유만으로 차별받지 않도록 정부는 ‘차별금지 TF’를 구성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.

정신건강의학과 치료를 받으면 기록에 남는다.

정신질환(자)에 대한 객관적인 인식

  • ‘정신질환은 누구나 걸릴 수 있는 질병이다’, ‘정신질환자들은 지역사회에서 외래진료로 성공적으로 치료받을 수 있다’는 문항에서 사회적 용인수준이 높거나 관대한 경향이 나타남.


나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상황

  • ‘정신과치료 경험자를 내 아이 돌보미로 받아들일 수 있다’와 같은 상황에서는 부정적인 인식이 상대적으로 높아, 정신질환(자)에 대한 상반된 인식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남.


2013년 대비, 총 18개의 문항 중 14개 문항에서 긍정적인 응답이 증가

  • ‘정신질환’ 또는 ‘정신질환(경험자)’에 대한 인식 및 태도가 사회적으로 긍정적으로 변화하고 있음.


  • 정신질환에 대한 긍정적 인식도는 57%

출처 : 정신건강현황 4차 예비조사 결과보고서, 국립정신건강센터

  • 경상북도 경주시 동대로 87(동국대학교 경주병원 내 복지동 3층)
    Tel : 054-748-6400      Fax : 054-748-6404
    Email : gbmhc2015@daum.net
    ⓒ Gyeongsanbuk-do Mental Health Welfare Center. All rights reserved.